블로그 이미지
잡초 개발자의 좌충우돌 이야기 yysvip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11)
Java Programing (24)
Web Programing (20)
Database (36)
Tool (46)
까칠한 IT (27)
까칠한 정보 (42)
까칠한 Strory (16)
까칠한 Project (0)
Total906,407
Today3,890
Yesterday7,350

달력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공지사항

안철수 대선 출마...IT업계 반응은?

  까칠한 남자 Strory       yysvip.tistory.com       잡초 개발자 까찰한 쑤의 좌충우돌 개발 이야기

 

손경호 기자 sontech@zdnet.co.kr 2012.09.19 / PM 04:09

 

18대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안철수 후보에 대해 정보기술(IT) 업계가 환영하는 분위기다. 안 후보가 당선될 경우 특히 그동안 혼선을 빚어온 IT정책을 전담할 수 있는 콘트롤타워가 생겨날 것으로 기대하는 동시에, 친IT정책을 펼칠 것이라는데 의견을 모았다.

 

한 국내 중견 IT서비스업체의 대표는 "이명박 정부 들어 정보통신부가 해체된 이후 IT 콘트롤타워가 없어 업계가 혼란을 겪어온 것이 사실"이라며 "IT를 직접 해봤고, IT환경을 이해하고 있는 사람이 당선된다면 분명한 발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안 후보가 당선되면 정보통신부 해체 이후 지식경제부, 행정안전부, 방송통신위원회 등 IT 전담부처가 나눠지면서 집중도가 떨어졌던 점에 대한 대대적인 개선책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다.

이 IT서비스업체 대표는 또한 "안 후보가 대통령이 된다면 삼성전자 등 하드웨어 분야에 비해 약세를 면치 못했던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큰 발전이 있을 것"이라며 "이는 개인적인 생각이 아니라 IT업계 모두가 기대하고 있는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 안철수 제18대 대선후보


안 후보가 몸담고 있었던 보안업계에서는 상반된 두 가지 의견이 나왔다. IT업계 전반에서 현실적인 정책이 반영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오는가 하면, 오히려 비IT업종에 우선적으로 신경쓰다가 IT업계를 소홀히 할 수도 있다는 의견도 있다.

 

국내 모 보안업체 대표는 "아는 놈이 더 시집살이 시킬 수 있다"며 "건설회사 사장 출신인 이명박 대통령이 건설회사에 원가가 왜 그렇게 비싸냐고 따졌던 것처럼 당선된다고 해도 IT분야가 호황을 이룰 것으로 보지는 않는다"고 평가했다. 사회전반에 대한 정치력이 부족하다보니 친정이라고 할 수 있는 IT업계를 제대로 대변하지 못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또 다른 보안업체의 고위 임원은 안 후보의 대선 출마에 대해 좋을 수도 있고, 나쁠 수도 있다는 솔직한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안 후보가 출마해 당선된다면 IT업계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사람이 중소IT벤처업계를 대변할 수 있는 정책을 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안 후보가 당선되지 않는다면, 당장 정치권에서 안랩을 곱지 않은 시선으로 볼 것이므로 공공부문 등에서 안랩의 경쟁사들이 반사이익을 볼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업계 전반적으로 안철수 후보가 그동안 IT업계를 대변해왔던 발언들을 놓고 봤을 때, 소프트웨어 연구개발 등 경쟁력 강화 방안을 정책의 중심에 놓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평가하는 의견이 대부분을 이뤘다.

 

이재형 서울대통계연구소 교수는 "국가적인 차원에서 안 후보가 대통령감으로 잘 할 것이냐에 대해서는 깊이 생각해 보지 않았다"며 "다만 순수하게 IT 차원에서 보면 관련 예산도 충분히 책정될 것이고, 특히 근본적으로 국내 소프트웨어 산업을 살릴 수 있는 정책을 내놓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Posted by yysvip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